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오해영' 에릭·서현진에 이별의 아픔 남긴 전혜빈·이재윤의 숨겨진 사연은?

최종수정 2016.05.24 09:55 기사입력 2016.05.24 09:55

댓글쓰기

사진=tvN '또 오해영'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또 오해영'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드라마 '또 오해영'의 에릭과 서현진에게 이별의 아픔을 남긴 전혜빈과 이재윤의 숨겨진 사연이 방송을 탔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에서는 금수저 오해영(전혜빈 분)과 한태진(이재윤 분)의 속사정이 드러나면서 얽히고 설킨 사각관계 구도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도경(에릭 분)은 금수저 오해영(전혜빈 분)에게서 음성파일을 하나 건네받았다.

그 음성파일에는 오해영이 왜 결혼식 당일에 올 수 없었는지 이유가 담겨있었다. 바로 오해영이 박도경과 그의 엄마가 하는 이야기를 엿들은 것.

부모 없이 할머니 밑에서 자란 오해영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엄마의 반대에 박도경은 "나 걔 불쌍해서 못 버린다. 부모한테 버림받은 애 나까지 어떻게 버려. 웃으면서도 눈동자까지 떨려. 그런 애를 어떻게 버리냐"고 반박했다. 하지만 박도경의 엄마는 "그건 사랑이 아니라 측은지심이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이에 오해영은 "내 치부를 들켰다. 내가 얼마나 생글거리며 악착같이 살았는데, 그걸 꿰뚫어 보다니"라며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흙수저 오해영(서현진 분)과의 결혼식 하루 전날 "네 밥먹는 게 꼴보기 싫다"며 떠난 한태진이 오해영 앞에 다시 나타났다.

한태진은 사실 이날 구치소에서 출소했다. 한태진을 구치소로 밀어넣은 것은 다름 아닌 박도경이었다. 박도경은 한태진이 금수저 오해영의 결혼 상대라고 오해해 사기 혐의를 씌워 잡혀가게 했다.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았던 한태진은 결혼 전날 흙수저 오해영에게 "네가 밥 먹는 게 꼴 보기 싫어졌다"는 되도 않는 이유를 댈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한태진은 구치소에 있는 동안 변호사 친구에게 박도경에 대한 이야기를 꾸준히 들었다. 그리고 이제 출소했기 때문에 박도경을 향한 복수가 예상된다.

한태진은 흙수저 오해영 앞에 나타났고, 흙수저 오해영은 박도경에게 빠져있다. 오해영들 사이에서 혼란스러운 박도경은 한태진과의 갈등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들의 복잡한 관계가 어떻게 종결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