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흥군 문병길 지역경제담당 ‘대한민국 신지식인’ 선정

최종수정 2016.05.23 15:16 기사입력 2016.05.23 15:16

댓글쓰기

장흥군 문병길 지역경제담당(왼쪽)이 지난 20일 한국신지인협회가 주관한 대한민국 신지식인으로 선정됐다.

장흥군 문병길 지역경제담당(왼쪽)이 지난 20일 한국신지인협회가 주관한 대한민국 신지식인으로 선정됐다.


" 명맥 끊긴 전통발효차 ‘청태전’ 복원과 보급에 기여한 공로 인정 받아"
문병길 담당 “지역 발전위해 노력하고, 행정 노하우 공유에 힘쓸 것”


[아시아경제 노해섭 ]장흥군 문병길 지역경제담당이 지난 20일 한국신지인협회가 주관한 대한민국 신지식인으로 선정됐다.

국회의사당 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제27회 신지식인 인증식에서 문 담당은 공무원분야 신지식인으로 선정돼 인증패와 메달을 수상했다.

1999년 처음 시작된 신지식인 선발은 정부가 사회 각 분야에서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고 창의적인 발상으로 경제적?사회적?문화적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공유한 사람을 선정해 포상하는 사업이다.

문병길 담당은 장흥토요시장에 토산품장터를 운영하면서 우리나라에서 명맥이 끊긴 전통 발효차 ‘청태전’을 지난 2006년 복원하는 데 큰 공헌을 했다.
청태전은 우리민족이 오랫동안 즐겨왔던 고유 발효차의 일종으로 삼국시대부터 근세까지 전남 장흥을 중심으로 존재했던 전통 발효차다.

현재는 복원과 보급단계를 거쳐 전국의 차 애호가들과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문 담당은 주5일근무가 시작되는 2005년 7월 2일 전국 최초 주말형 관광시장인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개장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공로로 지난해에는 ‘지방행정달인’으로도 선정된 경험이 있다.

이번 제27회 신지식인에는 문 담당과 함께 전국노래자랑 사회자 송해 씨와 북한지뢰도발로 두 다리를 다친 하재현 하사 등이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문병길 담당은 “앞으로 토산품 발굴과 관광 프로그램 운영,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이 같은 행정 노하우를 공유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