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천 '월미케이블카' 내달 사업자 공모…하지만 반대여론 어쩌나

최종수정 2016.05.13 15:47 기사입력 2016.05.13 15: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월미산에 관광케이블카와 전망타워를 설치하는 '월미스카이웨이' 사업 추진을 위해 내달 사업자 공모에 착수할 예정이나 자연환경 훼손을 우려하는 반대여론에 부딪치고 있다. 더 나아가 환경단체들은 인천시가 고도완화를 통해 월미도 일대 난개발을 부추기고 있다고 성토하고 있다.

시는 월미도 이민사박물관에서 월미산 정상까지 550m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할 계획이다. 월미케이블카가 설치되면 오는 8월 개통 예정인 월미모노레일과도 연결된다.
또 월미산 정상부에 전망타워를 건립해 레스토랑과 카페는 물론 마카오타워와 같은 번지점프, 스카이워크, 타워클라임 등의 설치도 검토하고 있다. 사업기간은 2017∼2019년이며, 민간업체가 사업비 213억원을 들여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국내외 관광객이 급증하는 추세에 발맞춰 월미스카이웨이 사업을 적극 추진해 인천의 대표적인 관광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내달께 민간 제안 공모를 실시해 사업시행자 선정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현재 2곳에서 사업 참여에 적극적인 의사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르면 내년 3월께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월미케이블카 사업은 2008년에도 추진된 적이 있으나 불투명한 사업성과 환경 훼손 논란이 일면서 2011년에 중단됐다.

하지만 월미케이블카가 포함된 '인천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이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되고, 지난 2월 수인선(인천역~송도역 7.3km)에 이어 8월 월미은하레일 개통으로 월미도를 찾는 관광객 수요급증이 예상되면서 시가 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고 있다.

문제는 여전히 환경훼손을 염려하는 반대여론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지역의 시민·환경단체들은 자연환경을 훼손하면서까지 월미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해냐 하냐며 월미도가 민간자본에 의해 관광지로 개발되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와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월미산은 불과 100미터 남짓한 작은 산으로 40분이면 정상의 전망대까지 가볼 수 있고, 몸이 불편한 노약자들을 배려해 친환경 물범카까지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그런데도 월미산의 자연환경을 훼손하고, 기존 전망대가 있는데도 새로 전망타워를 설치한다는 것은 민간자본의 수익논리에 월미도의 자연과 평화를 훼손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인천 원도심의 보물인 월미도가 가뜩이나 민간자본의 개발논리에 의해 고유의 매력요소를 상실해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들은 "인천시는 지난 2006년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통해 월미도 일대 준주거지역 20만4936㎡를 일반상업지역으로, 준주거지역 6188㎡는 보전녹지지역으로 조정하고 건축물 높이를 2~3층으로 제한했던 최고고도지구는 7~9층으로 대폭 완화했다"며 "이로인해 월미도 문화의거리 주변은 시야경관이 훼손됐을 뿐만 아니라 고층의 모텔과 호텔시설만 잔뜩 집적돼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데도 인천시는 유정복 시정부 출범이후 또다시 월미도 최고고도지구 18만2439㎡의 건축물 높이를 해발고도+50m 이하로 완화해 최소 12층, 최고 16층의 건물을 지을 수 있도록 했다"면서 "이렇게 되면 인천앞바다에서 월미도는 빌딩으로 전부 가려져 그 가치가 훼손될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월미도는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공공유산"이라며 더 이상 가치가 파괴되지 않도록 고도완화 고시를 철회할 것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시는 환경훼손 문제와 관련해 월미박물관역 인근 축구장 뒷편 공터를 활용해 케이블카 하부역사를 설치하고, 월미산 상부의 광장 부분에 상부역사 및 전망타워를 설치해 산림훼손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나 반대여론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