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격랑에 빠진 조선업] 3000명 감원 현대重…삼성重·대우조선도 수천명 감원 태풍

최종수정 2016.04.22 11:12 기사입력 2016.04.22 08:0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창사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이르면 다음주 비상경영 체제를 선포하고 대대적인 인적 구조조정과 조직 통폐합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구조조정 압박이 거센 상황에서 나온 구조조정안이라는 점에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등 다른 조선사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의 비상경영 체제 선포가 조선업계의 대규모 구조조정의 신호탄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2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사장은 최근 울산 본사에서 회의를 열고 대규모 구조조정안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조정안은 우선 현대중공업의 전체 인원인 2만7000여명 중 10% 이상을 희망퇴직이나 권고사직 형식으로 줄이는 내용이 핵심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인적 구조조정 대상 인원이 3000명을 웃돌 것이라는 예상도 내놓고 있다. 사무관리직뿐 아니라 생산직도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월 사무관리직 1500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한 이후 같은 해 6월 권오갑 사장 명의의 담화문을 통해 인적 구조조정의 전면 중단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해양플랜트 납기 지연 등으로 1조5000억원의 적자를 낸 데 이어 올해에도 선박 수주 물량이 예년에 비해 크게 줄어드는 등 회사 경영이 악화하자 또 다시 구조조정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조직 통폐합도 이뤄진다. 조선·해양·플랜트 등 7개 본부 388개 부서 중 100개 가까이를 정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상암동 DMC에 있는 해양·화공·플랜트 설계부서도 울산 본사 등으로 이전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이르면 내주 중 비상경영 체제를 공식화하고 휴일근무와 특근 등도 폐지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감이 줄어든 상황에서 인건비를 절감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회사가 최악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구조개혁 방안들을 고민하고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다"며 "다만 현 시점에서 확정되지 않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밝히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세계 1위인 현대중공업이 대대적인 인적 구조조정과 조직 통폐합 작업에 착수함에 따라 비슷한 여건에 놓여있는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도 적지 않은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모두 지난해 조(兆) 단위 적자를 내며 경영 여건이 최악이라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 모두 올해 선박 수주 실적이 '제로(0)'다. 조선업은 국제유가 급락과 전 세계적인 수요 감소로 발주량이 급감하며 지난해 '빅3'에서만 총 8조원이 넘는 적자를 냈다. 각사별로 자체적으로 구조조정에 나선 상황이지만, 경영 여건을 되돌리긴 역부족이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도 조만간 자체적으로 대대적인 구조조정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대우조선은 산업은행이 지난해 10월 4조2000억원 지원을 결정하면서 2019년까지 인력 3000명을 줄이라고 주문했지만, 인력 감축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높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와 채권단이 조선업에 대한 구조조정에 고삐를 죄고 있는 상황에 조선사들이 모른채 팔짱만끼고 있기는 힘들 것"이라며 "현대중공업이 불을 댕겼으니 다른 조선사들도 하나둘 구조조정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지난해 사상 최악의 업황으로 국내 조선업계에서 1만5000여명이 일터를 떠났다. 수주 급감에 해양플랜트 악재까지 겹치면서 국내 대형 3사의 대규모 구조조정에 협력사 줄도산까지 이어진 데 따른 것이다. 올해는 더욱 업황이 좋지 않아 지난해보다 더 많은 인력이 감축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