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양철관, 한흥수 신임 대표이사 선임

최종수정 2018.09.09 07:32 기사입력 2016.03.25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갑을상사그룹의 계열사인 대구경 강관 종합 전문기업 동양철관은 KB레미콘의 한흥수 법인장(사진)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한 신임 대표는 2008년 한국 최초 UAE 레미콘 판매업체인 KB레미콘의 법인장으로 근무하며 탁월한 영업 및 관리 능력으로 2014년부터 흑자경영을 이루며 현재 갑을상사그룹(대표 박효상 부회장)의 알짜회사로 탈바꿈시킨 경영능력을 인정받았다. 그룹 측은 한 신임 대표가 지난해부터 회복하고 있는 동양철관의 부흥을 이끌 것으로 있다.

그는 1978년 갑을방적으로 입사 이후 섬유수출의 선봉장으로 나서며 1988년 섬유수출 100억불탑 유공자 포상을 수상하고 1989년 ㈜갑을 독일 초대지사장, 2000년 갑을합섬 영업본부장을 거치며 수출 영업마인드를 키우고 다양한 해외경험을 쌓아 왔다.

1973년 설립된 동양철관은 갑을오토텍, 동국실업 등 자동차부품 사업과 갑을메탈, 갑을알로이, 코스모링크 등 전선ㆍ동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강관, 건설, 환경, 섬유 등의 사업을 하는 갑을상사그룹에 2001년에 편입됐다. 이 회사는 ▲산업의 동맥인 수도관, 천연가스와 원유를 수송하는 API강관 ▲건축, 플랜트, 토목 기초인 강관말뚝 ▲발전소, 플랜트 분야의 산업용 강관 ▲풍력 및 해양구조물에 쓰이는 후육강관 등을 생산하면서 강관산업 발전에 기여해 왔고 지난해 영업이익 32억4900만원을 기록, 3년 만에 흑자전환했다.

한 신임 대표는 "회사 내의 세대를 아우르는 소통을 주도하며 조직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할 것"이라며 "안정된 수익성 창출을 위해 국내외 시장의 철저한 분석을 통한 공격적인 영업은 물론 해외사업 확장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