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유시민 "정청래가 친노의 행동대장? 나는 뼛속까지 친노"

최종수정 2016.03.18 07:21 기사입력 2016.03.18 07:10

댓글쓰기

썰전 유시민. 사진=JTBC 제공

썰전 유시민.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자신을 '친노'라고 강조했다.

17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과 전원책 변호사가 4.13 총선 공천 상황을 분석했다.

이날 전원책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친노의 행동대장"이라고 말하자 유시민은 의아해 했다.

유시민은 전원책에게 "제가 친노인데 정 의원이 행동대장이라…"라고 고개를 갸웃했고 전원책이 "친노냐"고 묻자 "전 뼛속까지 친노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좋아하니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