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S“우리 계정 지우면 죽이겠다”…페이스북·트위터에 경고 메시지

최종수정 2016.02.25 12:06 기사입력 2016.02.25 12:06

댓글쓰기

(왼쪽) 트위터 CEO 잭 도시, (오른쪽)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사진 = 네이버 프로필 사진 캡처

(왼쪽) 트위터 CEO 잭 도시, (오른쪽)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사진 = 네이버 프로필 사진 캡처


IS, 페이스북·트위터 협박. 사진 = IS 동영상 캡처

IS, 페이스북·트위터 협박. 사진 = IS 동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의 계정을 없애는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경고 메지시를 보냈다.

외신 매체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IS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와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를 겨냥해 ‘죽이겠다’고 협박 메시지를 보냈다. IS는 자신들이 주로 쓰는 메신저 앱(어플리케이션) 텔레그램을 통해 약 25분 길이의 영상을 배포했다.
배포된 영상에는 저커버그와 도시의 사진에 총알 구멍이 뚫린 장면과 함께 “한 계정을 정지시키면 우리는 너희 10명을 죽여 그 이름을 없애버릴 것이다”라며 “이는 알라의 뜻이다. 곧 우리 이야기가 정말이란 걸 알게 될 것”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또 IS는 "우리에겐 페이스북 계정 1만개, 페이스북 그룹 150개, 트위터 계정 5천개 이상이 있다"며 "이 계정들의 상당수를 지지자들에게 줬다. 알라가 허락하신다면 다른 계정들도 배분될 것"이라고 말하며 세를 과시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트위터 측은 "이런 위협은 매우 흔해서 별도의 반응을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본사가 위치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현지 경찰 역시 아직 뚜렷한 테러 위험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미국 워싱턴대학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지금까지 트위터는 IS 관련 계정 12만5000여개를 폐쇄, 이는 IS의 활동 반경을 크게 축소했다.

페이스북 역시 IS에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달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다보스 포럼에서 ‘좋아요 공격’으로 IS에 맞서자고 방안을 내놓았다. IS가 개설한 페이지를 ‘좋아요’ 설정한 다음 이 페이지를 IS와 상반된 평화 메시지로 가득 채우자는 뜻이다.

한편 지난 1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테러와 싸움에 페이스북과 트위터도 동참할 것을 요구, 파리 테러와 캘리포니아 샌버나디노 테러 이후 극단주의자들의 소셜미디어 사용을 제한할 수 있는 새로운 테러 테스크포스를 발표한 바 있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