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헌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 사퇴 표명

최종수정 2016.02.11 21:42 기사입력 2016.02.11 2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헌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겸 사무처장)이 임명 6개월만에 부위원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1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특조위가 진상규명 활동은 제대로 하지 않고 엉뚱하게 정부 책임론만 제기하는 데 골몰하고 있다"며 "이런 상태를 바로잡으려 노력했지만 이제는 더 버틸 힘이 없어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특조위 상임위원회에 참석해 이같은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7월 새누리당의 추천을 받은 전임 조대환 부위원장이 특조위 운영방식에 불만을 제기하며 사퇴하자 그 다음달 새누리당 추천으로 후임에 임명됐다.

보수 성향의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 공동대표 출신인 이 부위원장은 특조위에 참여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전임 조 부위원장과 마찬가지로 "특조위가 정치적으로 편향됐고 운영 방식에 문제가 많다"고 비판하며 특조위와 대립각을 세웠다.
그는 작년 11월에는 특조위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해 조사해 달라는 신청을 전원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한데 반발해 다른 여당 추천 위원들과 함께 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이 부위원장은 12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세한 사퇴 이유를 밝히고 이어 15일 열리는 특조위 전원위에서 사퇴를 공식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