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튠즈 라디오' 유료화…애플뮤직 회원만 이용 가능

최종수정 2016.02.01 08:42 기사입력 2016.02.01 08:42

댓글쓰기

2013년 시작된 광고 기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아이튠즈 라디오'
애플뮤직에 편입…애플뮤직 유료 회원은 계속 이용 가능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아이튠즈 라디오 서비스가 유료로 바뀐다.

31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와 폰 아레나 등에 따르면 애플이 광고 기반 무료 서비스로 제공했던 '아이튠즈 라디오'를 애플 뮤직에 편입시키고 유료로 전환한다.

아이튠즈 라디오는 2013년 iOS 7과 함께 출시된 서비스다. 애플 계정만 있으면 원하는 장르나 가수별 스테이션을 찾아서 듣고 싶은 음악을 찾아 듣고, 아이튠즈로 원하는 음악만 구매할 수 있었다.
애플이 애플뮤직에 아이튠즈 라디오를 편입시키기로 결정하면서 앞으로는 애플뮤직 유료 회원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애플뮤직 유료 회원수는 1000만명이다. 한편 애플뮤직의 무료 방송 서비스 '비츠1'은 계속 무료로 제공된다.

애플은 음반 제작자들에게 음악 온디맨드 서비스에 한해 무료 버전을 없애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또한 애플이 모바일 광고 네트워크 '아이애드' 팀을 해산하면서, 아이애드를 유일한 수익원으로 두고 있던 아이튠즈 라디오까지 유료로 전환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경쟁사인 스포티파이나 판도라는 광고 기반 라디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가수, 곡별, 기분별로 선택해 들을 수 있다. 구글 플레이 뮤직은 분위기나 상황별로 선택할 수 있는 광고 기반 무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포티파이의 전체 회원 수는 7500만명이며 이중 2000만명이 유료회원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