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유리, 대형 외장하드에 악플 가득…“가족 욕하는 건 참기 힘들어”

최종수정 2016.01.29 06:52 기사입력 2016.01.29 06:52

댓글쓰기

'헌집새집' 서유리.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헌집새집' 서유리.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서유리가 악성댓글을 수집하고 있는 사실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이하 '헌집새집')에는 서유리가 출연해 자신의 자취방을 공개하면서 MC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MC 전현무는 서유리에게 "인터넷 방송을 하다 보면 악플이 달릴 때가 잇을 것 같다"고 얘기를 꺼냈다.

이에 서유리는 "악플은 피해갈 수 없다"며 "심한 악성 댓글이 있을 경우 캡처하고 동영상을 녹화해서 대형 외장하드에 보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4TB 외장하드에 거의 악플만 있다"고 말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허경환이 "경찰서에 넘기려고 준비하는 거냐"고 질문하자 서유리는 "나중에 문제가 생겼을 때를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서유리는 "나만 욕하면 괜찮은데 가족까지 욕하는 것은 참기 힘들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