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의 침대 축구' 넘고 올림픽 진출할까

최종수정 2016.01.23 11:02 기사입력 2016.01.23 11:02

댓글쓰기

신태용

신태용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올림픽 본선 8회 연속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오늘 밤 요르단의 '침대 축구'와 겨루게 된다.

침대 축구는 팀 전원이 수비에 가담하고, 가벼운 접촉만으로도 그라운드에 쓰러져 시간을 끄는 경기 방식을 조롱하며 부르는 말이다.

오늘(23일) 밤 10시 30분(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에서 요르단과의 AFC(아시아축구연맹)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8강전이 열린다. 리우올림픽 예선전을 겸한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본선 출전권을 얻을 수 있다.

요르단은 호주보다는 수월한 상대라는 평가가 많지만 수비는 까다롭다. 앞선 조별 리그 3경기에서 요르단은 단 1실점만 했다. 21일 요르단과 호주 경기(0대0 무승부)를 현장에서 지켜본 신태용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요르단에 선제골을 내주면 상대의 극단적인 수비에 휘말릴 수 있다"며 "어느 경기보다 선제골을 넣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