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亞 공무원에 한국기업 애로사항 전달

최종수정 2016.01.21 18:30 기사입력 2016.01.21 18: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1일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지역 공무원에게 현지에서 우리기업이 겪고 있는 인허가 처리기간 등 애로 요인들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경련과 아시아개발은행연구원(ADBI), 한국경제연구원은 아시아국가의 공무원들을 초청해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규제개혁의 필요성과 사례를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전경련은 이번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 국가 공무원에게 우리기업들의 현지 애로요인을 전달하고 아시아국가에 진출한 한국기업과의 만찬 리셉션도 마련해 우리 기업의 목소리를 직접 전달할 수 있는 시간도 가졌다.

이연수 고문은 만찬 리셉션에서 "아시아지역의 지속 가능한 성장의 실현을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과 개발, 현대화 같은 하드웨어 뿐 아니라 기업하기 좋은 환경 구축 같은 소프트웨어적인 부분도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양 분야에서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한국기업이 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우리 기업이 각국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만찬 리셉션에는 중국, 인도, 베트남 등 아시아 16개국에서 공무원 35명과 주한 대사관 상무관 11명이 참가했으며 현대건설, 대우인터내셔널, KT 등 아시아진출 기업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