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시장 다보스포럼서 2030 예비리더들의 '글로벌멘토' 선정

최종수정 2016.01.21 11:15 기사입력 2016.01.21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무하마드 유누스 그라민은행 총재 등과 함께 청년 예비 리더들이 선택한 글로벌 리더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다보스포럼(1월20일~23일)에 참석 중인 박원순 시장이 21일 오전 11시20분(현지시각) 다보스 총회센터에서 열리는 '글로벌 셰이퍼(Global Shaper)와 함께하는 리더와의 만남(Meet the Leaders)'에 초청받아 50여 명의 예비 리더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리더와의 만남'은 다보스포럼의 미래 주인공인 20~30대 기업인, 시민운동가 등 젊은 활동가들로 구성된 다보스포럼 산하 커뮤니티인 '글로벌 셰이퍼'가 매년 멘토가 될 만한 세계 각 분야 리더를 초청해 진행하는 행사다. '글로벌 셰이퍼'는 2011년 창설됐으며 전 세계 169개 국가, 452개 허브에서 5000여 명이 활동 중이다. 이 가운데 매년 50여 명이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리더와의 만남' 세션을 진행하고 있다.

박 시장과 함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무하마드 유누스 그라민은행 총재, 멜린다 게이츠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의장, 막시마 네덜란드 왕비 등 글로벌 인사들이 2016년 다보스포럼의 리더로 선정돼 초청을 받았다. 지난해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 룰라 브라질 대통령 등이 리더로 초청받았다.

행사는 각 리더별로 개별세션으로 진행되며, 특정 주제 없이 리더와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토크콘서트 방식으로 이뤄진다. 박 시장은 변호사에서 시민사회를 거쳐 서울시장이 되기까지 인생 이야기를 비롯해 '원전하나 줄이기', '올빼미버스' 등 서울시의 혁신 정책과 시민 참여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소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이날 ▲인프라 및 도시개발에 관한 지도자회의(Governors Policy Meeting for Infrastructure & Urban Development) ▲도시의 영혼(The Soul of the City) 2개 세션에 참여해 특별발언과 토론에 나선다.

오전 9시15분(현지시간) 비공개로 열리는 '인프라 및 도시개발에 관한 지도자회의'(총회센터 카사나2룸)에서는 시민이 직접 설계·참여·결정한 도시계획 '2030 서울플랜', 차량길로 수명을 다한 서울역고가를 걷는 길로 재생하는 '서울역 7017 프로젝트' 등을 소개하고 제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도시개발의 방향을 제시한다.

세션에는 사미르 브리코 아멕(AMEC) 대표이사, 네이선 블레차르지크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등 60여 명이 참석하며, 박 시장을 비롯해 윌리엄 프랜시스 모르노 캐나다 재무부 장관 등 정책 입안가 5인이 '건설과 부동산 부문에서 각각 어떻게 혁신을 촉진하는 환경을 만들 것인가'를 주제로 특별발언 기회를 갖게 된다.

또 밤 9시(현지시간)에 진행되는 '도시의 영혼'(아메론 스위스 마운틴 호텔) 세션에서는 박 시장이 토론리더로 참여해 제4차 산업혁명이 이끄는 디지털 시대로의 급속한 전환 속에서 서울이라는 도시에 내재돼 있는 '역사·자연·사람' 3가지 가치에 대해 발언한다.

이 세션은 캐롤 베커 미 콜럼비아대 예술대학장이 사회를 맡고, 박 시장과 아이슬란드를 대표하는 조각미술가 올라퍼 엘리아슨, 네덜란드에 기반을 둔 다국적기업 악조노벨 CEO 톤 뷔흐너 등 6인의 토론리더를 비롯해 30여 명이 참여한다.

한편 박 시장은 전날 OECD, 유네스코 등 국제기구 수장, 글로벌 기업 CEO 등과 개별면담한 데 이어 런쉐펑 중국 광저우시 당서기와 만나 대기질 개선, 창업 지원 등 두 도시가 직면한 현안에 대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 김용 세계은행 총재, 알렉스 왕 세계경제포럼 수석 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접근성 격차 해소 방안을 논의하는 '포용적 디지털 사회(From Digital Divides to Dividends)' 세션을 참관한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