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테러발생하면 '통합방위지원본부' 꾸린다

최종수정 2016.01.20 16:12 기사입력 2016.01.20 16:12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테러 발생 시 통합방위지원본부를 꾸리는 내용을 담은 '대테러 재난대책'을 마련했다.

경기도는 20일 안전관리위원회를 열어 자연, 사회재난, 안전관리 등 3개 분야 61개 유형별 안전대비책을 담은 '2016년도 경기도 안전관리계획'을 심의했다.

도는 각종 재난과 시설 등에 대해 예방, 대비, 대응, 복구 등 4단계 안전관리계획을 매년 수립해 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받고 있다.

도는 특히 전국의 31%인 49만명의 외국인이 도내에 거주하는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올해 처음으로 대테러 재난대책을 마련했다.

이 계획에 따라 도는 앞으로 테러예방을 위해 주민신고망을 정비하고 테러발생시 2개실 10개반 82명으로 통합방위지원본부를 구성해 주민구호, 비상급수시설 정비, 사상자 병원이송 및 치료대책을 시행하게 된다. 대책에는 군, 국정원, 경찰청, 교육청, 언론기관 등 유관기관별 임무를 명시했다.
도는 또 사이버테러에 대비해 위기대응 매뉴얼과 절차를 개정하고 내년에 정보보안 실태 점검 및 위기대응 진단 컨설팅을 실시하기로 했다.

테러 대비책과 함께 판교환풍구 붕괴, 의정부 아파트화재 등 대형복합재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 감염병에 대한 안전관리대책도 신규로 마련했다.

경기도는 안전관리위원회 토론 결과를 반영한 안전계획안을 최종 확정해 오는 29일 국민안전처에 제출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