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러리 딸이 묵은 리조트 1박 가격이 미국인 연봉보다 높다고?

최종수정 2016.01.20 11:06 기사입력 2016.01.20 11:06

댓글쓰기

프로비덴시알레스 리조트. 사진=프로비덴시알레스 리조트 홈페이지 캡처

프로비덴시알레스 리조트. 사진=프로비덴시알레스 리조트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의 외동딸 첼시가 초호화 리조트에서 겨울휴가를 보내 구설에 올랐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은 임신 중인 첼시와 남편, 그들의 딸이 지난주 중앙아메리카 카리브해 북대서양의 영국령 터크스 케이커스제도 내 프로비덴시알레스 섬의 한 최고급 휴양지에서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비수기에는 하룻밤 숙박비가 1500달러부터 시작하지만 성수기에 6개의 침실이 딸린 최고급 빌라에 묵으려면 하룻밤에 3만4000달러(한화 약 4102만원)를 지불해야 한다.

이는 미국인 1년 연봉 평균치인 2만8555달러를 크게 웃도는 금액이다.

미국 언론은 첼시의 가족이 어떤 시설에 숙박했는지, 숙박비로 얼마를 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민주당에서 힐러리가 '친(親) 부자' 이미지로 공격받고 있는 상황에서 외동딸의 목격담은 악재라는 지적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