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수산자원 회복에 105억 원 투입

최종수정 2016.01.18 14:38 기사입력 2016.01.18 14:38

댓글쓰기

"연안 생태계 복원위해 인공어초 시설·수산종묘 방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바다환경 변화와 자원 남획 등으로 수산자원이 감소함에 따라 해역 특성에 맞는 인공어초 시설 및 수산종묘 방류사업 등을 추진하고 사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105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 한 해 인위적 수산생물 서식지 제공을 위해 어장 특성에 적합한 인공어초 어장 500ha(56억 원)와 바다목장 15ha(10억 원)를 조성한다.

또 기후 온난화 등으로 줄어든 어업자원 증강을 위해 전복, 감성돔 등 수산종묘 2천 100만 마리(27억 원)를 방류해 어업 생산력 증대효과를 높여나가기로 했다.

특히 올해 첫 시행하는 해삼 씨 뿌림 적지조사가 마무리되면 매년 대상 해역에 해삼 종묘 방류를 통해 어업인 소득 증대와 함께 중국의 18조 원대 해삼시장에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해삼 서식장을 확충하는 등 현실에 맞게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갯녹음으로 훼손된 연안 생태계 복원사업을 위해 전문기관의 협조를 받아 올해 처음으로 해중림 기반 조성 투석사업 60ha(12억 원)를 시행한다. 해중림초에 해조류가 정착하면 수산생물의 서식처와 온실가스 저감, 오염물질 정화, 웰빙식품 원료 등 다양한 기능이 기대된다.

배택휴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바다 숲 조성과 수산자원 방류사업은 깨끗한 바다환경 조성 및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라남도가 그동안 인공어초 시설사업을 실시한 결과 시설 해역 어획효과가 일반 어장에 비해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연산 치어가 서식하는 해역에 종묘를 집중 방류함으로써 2.1~3.8배의 경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