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은행간 위안화 대출금리 13.4%, 역대 최대폭 상승…위안화 부족 여파(종합)

최종수정 2016.01.11 20:08 기사입력 2016.01.11 2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홍콩에서 은행간 위안화 대출금리(Hibor)가 939bp 상승해 13.4%를 기록했다. 역대 최대 상승폭이다.

1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 은행간 하루짜리 위안화 대출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9.39% 급등, 13.4%까지 치솟았다. 이는 홍콩 국채시장협회(TMA)가 이 금리의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13년 6월 이후 최고치다. 1주일물은 4.17% 상승한 11.23%를 기록했다.
이날 위안화 대출금리 폭등은 홍콩 은행들이 예금인출 수요에 대비해 급하게 위안화 조달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중국 정부의 개입으로 가치가 위안화 가치가 상승한 이후 예금 고객들이 대거 예금 인출을 원하자 준비금이 부족한 은행이 단기 위안화 조달에 나선 결과는 설명이다.

홍콩 스탠다드차타드의 전략분석가인 베키 리우는 "홍콩에서 위안화 유동성이 극단적으로 빡빡해진 데 따른 것"이라며 "지난주 인민은행의 위안화 평가절하의 효과가 지금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