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내 韓 IT제품 점유율 1위… "수평적 협력 필요"

최종수정 2016.01.10 11:00 기사입력 2016.01.1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중국 내 IT제품 수입 시장에서 한국산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사상 처음으로 20%대 점유율을 기록하며 대만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10일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가 내놓은 '중국의 13.5계획 주요내용과 한국기업에 대한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13.5계획 기간 중 경제혁신의 발판으로 '인터넷+' 전략을 주창하면서 한국산이 최대 수출호기를 맞고 있다.

중국 내 IT제품 수입시장 점유율은 2011년 17.6%에 불과했지만 지속적으로 상승, 지난해 1~9월에는 20.3%를 기록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보였다.

특히 한국의 IT제품 수출액은 2011년 821억 달러에서 2014년 1037억 달러로 늘어나 연평균 8.1%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 1~9월에는 중국에 대한 전체적인 수출이 감소했음에도 전년대비 2.7% 증가한 768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중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도 서비스 분야에 집중되고 있다. 중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에서 서비스업 비중은 2010년에 47.3%로 높아진 데 이어 2014년에는 62.0%를 기록해 상승곡선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우리 기업들의 중국 투자에서 서비스 비중은 25.3%(지난해 1~9월)를 기록해 2010년(22.9%)과 큰 변화가 없었다. 13.5계획 기간 중 유망산업으로 서비스분야가 집중적으로 언급되고 있는 것과 어긋난 흐름이다.

최용민 무역협회 북경지부장은 "세계지적재산권기구가 최근에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에 중국이 신청한 특허 건 수는 92.8만건으로 4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미국(57.8만 건)과 일본(32.5만 건)의 신청 건수를 합한 것보다 더 많다"며 "향후 독일과 일본을 겨냥한 경제강국 전략을 실천에 옮길 전망이어서 우리 기업들도 중국기업과 수평적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