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주홍 의원,“기재부 장관 회의실 비용으로 연간 4700만원 썼다”

최종수정 2014.11.19 09:45 기사입력 2014.11.19 09:45

댓글쓰기

"124㎡ 별도 공간에도 불구 불필요한 예산 낭비"

황주홍 의원

황주홍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현오석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서울에 머무는 동안 사용한 회의실 비용으로 한 해 4700만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전남 장흥 영암 강진)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년간의 예금보험공사 집무실 사용현황에 따르면, 현오석 장관 재임 시절인 작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기재부가 서울의 예금보험공사에 대한 사용료로 지급한 돈이 4700만원에 달했다.

정부는 세종시로 이주한 기관의 기관장들이 서울에서 집무할 경우를 대비해 광화문 청사에 별도로 집무 공간을 마련해 제공하고 있다. 8층의 사회부총리(예정), 9층 국무총리, 10층 경제부총리 및 세종시 이전부처 장차관 집무실이 그것이다. 작게는 124㎡(부총리)부터 1,410㎡(국무총리)까지 다소 넓은 면적의 공간을 제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전 장관만은, 정부가 제공하는 집무실 외에 예금보험공사에 별도로 공간을 마련하고 사용료를 지급해왔다.
한편, 지난 5월 세월호 사고 조사 과정에서, 해양수산부가 해운빌딩 사무실을 빌려쓰다(99㎡ 면적월 임대료 144만원, 관리비 75만원-부가세 별도) 정부 부처가 유관기관의 건물을 사용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자 기획재정부도 서둘러 예금보험공사 사무실을 정리한 바 있다.

황 의원은 “정부에서 충분한 별도 공간을 제공하는데도 불구하고, 국민세금으로 불필요한 공간 사용료를 지불해가며 사용하는 것은, 기획재정부의 특권 의식에서 나온 것”이라며 “국민의 세금 낭비를 막아야할 부처가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