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에볼라 방역 비상…ITU 행사로 에볼라 발병국 관련자 169명 입국 예정

최종수정 2014.10.17 21:46 기사입력 2014.10.17 21:46

댓글쓰기

에볼라 부산 비상 [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에볼라 부산 비상 [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부산 에볼라 방역 비상…ITU 행사로 에볼라 발병국 관련자 169명 입국 예정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부산에 에볼라 발생국 관계자들이 입국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4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에는 193개국 정보 통신 분야 장관급 인사와 책임자 등 3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참가자 중에는 현 세계보건기구(WHO)관리 대상국에 포함된 에볼라 발병국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의 국가 관계자 28명과 WHO 관리 대상국에서는 제외된 상태지만 에볼라 발병국으로 알려진 세네갈, 나이지리아 등의 국가관계자 141명이 포함돼 있다.
따라서 입국예정인 3000여명 중 모두 169명이 에볼라 발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것으로 알려져 부산에 에볼라 감염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한편 부산시는 13일 낸 자료에서 "ITU전권회의 참가자들은 우선 자국 출국 시 검역을 받도록 하고 에볼라 관리 대상 국가에 대해서는 참가를 자제하도록 정부 관련부처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부산 에볼라 방역 비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산 에볼라, 부산 어떡해", "부산 에볼라, 정말 문제 없을까", "부산 에볼라, 아무리 국제대회가 중요해도 그렇지 국민 건강이 우선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