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비맥주, 몽골 '카스 희망의 숲' 주관단체 UN 환경상 받아

최종수정 2014.09.29 08:43 기사입력 2014.09.29 08: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오비맥주의 대표적인 환경캠페인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이 국제연합(UN)으로부터 바람직한 환경모델로 인정받았다.

오비맥주는 몽골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을 주관하는 환경보호 비정부기구(NGO) 푸른아시아가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이 수여하는 '2014 생명의 토지상' 최우수 모델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29일 밝혔다.
2014생명의 토지상 시상식은 12월 페루 리마에서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생명의 토지상은 국제연합 총회에서 1994년 6월 17일 사막화방지협약 채택을 기념해 2012년부터 매년 6월17일 '세계 사막화방지의 날'에 기후변화 저지 및 사막화방지 활동을 하는 정부, 민간단체, 개인 등을 선정해 발표하는 상이다.

푸른아시아는 지난 15년간 몽골에서 사막화방지 사업을 벌여오고 있으며 오비맥주는 2010년 5월부터 5년째 푸른아시아의 몽골 숲 조성사업에 동참해오고 있다.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사막화방지 사업을 5년 이상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는 국내 민간 기업으로는 현재 오비맥주가 유일하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