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銀, 인도네시아 LNG사업에 4000억 PF금융 제공

최종수정 2014.09.22 17:04 기사입력 2014.09.22 17: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한국가스공사가 참여하는 인도네시아 동기-세노로(Donggi Senoro) LNG사업에 총 3억8300만달러(한화 약 4000억)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금융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가스공사가 일본 미쓰비시 상사, 인도네시아 에너지 공기업과 함께 인도네시아 북부 술라웨시(Sulawesi)섬 동부해안에 천연가스 액화 플랜트를 건설해 LNG를 생산·판매하는 투자개발형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과 일본의 기업들 뿐 아니라 양국의 공적수출신용기관(ECA)와 상업은행들까지 참여하는 첫 LNG 개발사업이라는 특징이 있다. 수출은 이번 대출 1억9300만달러, 보증 1억9000만달러 등 3억8300만달러 뿐 아니라 일본국제협력은행(JBIC), 일본수출보험공사(NEXI) 등 일본계 ECA와 공동으로 전체 사업비 29억달러 중 약 15억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한일 양국의 금융 및 건설기술과 인도네시아의 자원 및 운영기술이 결합한 아시아 국가 간 대표적인 자원개발 협력사업"이라며 "향후 안정적인 자원확보 뿐 아니라 LNG 사업자로 기술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