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제윤 위원장 "임영록 직무정지, 경영건전성 고려"

최종수정 2014.09.12 18:12 기사입력 2014.09.12 1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12일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에 '직무정지'라는 중징계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최고경영자(CEO) 리스크를 방치할 경우 KB 금융의 경영건전성 뿐 아니라 금융시장의 안정과 고객재산의 보호에 위태로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 전체회의가 끝난 직후 확대 간부회의를 열고 "금융위 위원들간에 많은 논의를 거쳐 KB 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3개월 직무정지라는 특단의 조치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금융시스템 안정과 국민재산 보호는 우리 금융당국의 본연의 의무이며, 그 어떤 것보다 우선시 해야 할 가치"라며 "오늘 리더쉽을 상실한 CEO의 직무를 정지한 것을 계기로 우리 금융당국은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KB 금융지주와 은행의 경영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신 위원장은 "오늘의 조치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고, 잘 마무리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융위와 금감원은 지금 이 시각부터 KB 금융의 경영리스크가 해소되는 시점까지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는 등 비상 체제를 가동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금융위 부위원장 중심으로 금융위, 금감원 합동 비상대응팀이 구축되고 KB 금융지주와 은행에 금감원 감독관이 파견된다. 이를 통해 경영공백 상태인 KB 금융의 경영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신 위원장은 밝혔다.
끝으로 신 위원장은 "우리에게 한 치의 틈이라도 있다면 금융시스템과 국민의 재산에 큰 위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자세를 갖고 임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번과 유사한 사례가 발생시 신속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오후 금융위 전체회의를 열고 주 전산기 교체 문제로 갈등을 빚은 임 회장에 대한 징계를 금융감독원이 건의한 '문책경고' 보다 한 단계 상향된 '직무정지 3개월'로 최종 확정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