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계대출 중 은행대출 비중 50% 아래로

최종수정 2014.06.03 14:36 기사입력 2014.06.03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가계대출 가운데 은행권 대출 비중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제2금융권 등으로 발길을 돌린 저신용자들이 늘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가계부채의 질이 나빠졌다는 의미다.

3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3월 말 기준 가계대출(967조5536억원·판매신용 제외) 중 은행권에서 빌린 돈은 481조2805억원으로 49.7%에 머물렀다. 가계대출 가운데 은행권 대출 비중은 2002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았다.

13년 전인 2002년말 기준 가계대출에서 은행권 대출의 비중은 53.3%였다. 이후 집값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은행들이 부동산 담보 대출을 늘렸고, 가계대출의 은행권 비중은 2006년말 60.1%까지 상승했다.

하지만 정부의 강도 높은 가계부채 관리와 금융위기 여파로 지난해 말 가계대출의 은행권 대출 비중은 50.0%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까지 하락했다.

은행의 문턱을 넘지 못한 저신용자들은 상호금고와 새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으로 발길을 돌렸다. 이들이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2년 말 13.2%에서 올해 3월말 현재 21.6%까지 확대됐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