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아파트 붕괴…비상대책기구 발동, 인민보안부장 사과

최종수정 2014.05.18 10:55 기사입력 2014.05.18 10:55

댓글쓰기

▲ 북한 아파트 붕괴 (사진: YTN 보도화면 캡쳐)

▲ 북한 아파트 붕괴 (사진: YTN 보도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북한 아파트 붕괴…비상대책기구 발동, 인민보안부장 사과

북한 평양에서 23층 아파트가 붕괴해 완공 전 입주한 주민 92세대와 공사 인부 등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내부 재난소식을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지난 13일 평양시 평천구역 건설장에서 주민들이 쓰고 살게 될 살림집(주택) 시공을 되는대로 하고 그에 대한 감독 통제를 바로 하지 않은 일꾼들의 무책임한 처사로 엄중한 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났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사고가 발생한 즉시 국가적인 비상대책기구가 발동돼 생존자들을 구출하고 부상자 치료와 사고현장을 정리하기 위한 긴장한 전투가 벌어졌다"며 "김정은 제1비서가 이번 사고에 대해 보고받고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이 만사를 제쳐놓고 사고현장에 나가 구조전투를 지휘하도록 하고 피해가 하루빨리 가시도록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줬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부일 인민보안부장이 "이번 사고의 책임은 노동당의 인민사랑의 정치를 잘 받들지 못한 자신에게 있다"면서 "인민의 생명재산에 위험을 줄 수 있는 요소를 제때에 찾아내고 철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여 상상도 할 수 없는 사고를 발생시킨 데 대해 반성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번 붕괴사고에 대한 자세한 피해규모는 보도되지 않았다.

정부도 이 사실을 확인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 13일 오후 평양시 평촌구역 안산1동 23층 아파트에 완공되기 이전에 주민 92세대가 이주한 가운데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아파트 붕괴 사고로 상당수 주민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다"면서도 "가구당 4명으로 계산하고, 오후 시간이어서 출근한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도 집에 있던 사람과 마무리 공사를 하던 인부, 무너질 당시 공사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의 숫자를 감안하면 사망자 숫자는 100~2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