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국제영상 대표 탤런트 전모씨 '계좌 추적'

최종수정 2014.05.01 16:31 기사입력 2014.05.01 16:31

댓글쓰기

▲금융감독원이 JYP엔터테인먼트와 국제영상에 대해 계좌추적에 들어갔다. (사진: MBC '뉴스데스크' 캡쳐)

▲금융감독원이 JYP엔터테인먼트와 국제영상에 대해 계좌추적에 들어갔다. (사진: MBC '뉴스데스크'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금감원 국제영상 대표, 탤런트 전모씨 유병언 자금유입 의혹…'계좌 추적'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유병언 회장의 조카사위인 가수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계좌추적에 이어 탤런트 전 모씨가 대표로 있는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계좌추적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지난 29일 "금감원이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 계좌추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유 전회장의 장남이 최대주주로 있는 건설업체 트라이곤코리아가 구원파 신도들의 자금이 들어간 N신협에서 29억원, H신협 15억원, I신협 14억원 등 신협 3곳에서 58억원을 대출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중 일부는 유 전회장의 동생을 통해 JYP엔터테인먼트에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계좌추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의혹에 대해 "불법적인 자금 유입은 없다"고 밝힌 바 있지만 금융당국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또 트라이곤코리아가 최대주주로 탤런트 전모씨가 대표로 있는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계좌추적에 들어갔다.

이에 금감원은 시가 200억 원대 건물을 담보로 저축은행 1곳에서 빌린 20억 원이 영상물 제작이 아닌 유 전회장 일가로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