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행부, "영등포 호텔 계획, 빨리 승인해줘라"

최종수정 2014.03.25 15:45 기사입력 2014.03.25 15:37

댓글쓰기

25일 지방규제개혁위원회 열어 영등포구청 압박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안전행정부가 영등포구 호텔 건립 규제 논란과 관련해 관할 영등포구청에 조속한 사업계획 승인을 권고했다.

안행부는 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경옥 2차관 주재로 열린 [제6차 지방규제 개선위원회'에서 영등포구청 관계자, 호텔 건립 주체인 ㈜한승투자개발 관계자, 관계 부처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승투자개발 측은 사업비 600억을 투입해 영등포구 양평로 136 일대에 314객실 규모의 관광 숙박 시설을 건립할 계획이었다. 이 곳은 일대에 당산초등학교 등 5개의 학교가 위치해 있는 '학교 환경위생 상대정화구역'으로, 호텔을 지으려면 학교 환경위생정화위원회를 거쳐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인근 7개 아파트 주민들이 "학생들에게 교육상 좋지 않다"며 호텔 건립을 반대하고 있어 인허가 관청인 영등포구청이 사업주 측에게 주민 동의를 받아오라고 요구하면서 승인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같은 사실은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최한 규제 개혁 관련 회의에서 사업주 측이 "쓸데없는 규제로 투자를 못하게 한다"고 호소해 알려지면서 여론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영등포구청은 정부의 중재를 받아 들여 한승투자개발 측과 인근 주민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중재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승투자개발은 지역주민들에게 호텔시설 건립 계획 등을 공개하고, 해당 숙박시설이 유해시설과는 전혀 관계 없는 시설임을 소상히 설명해 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