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판 노벨상 9월 첫 시상

최종수정 2014.01.26 22:58 기사입력 2014.01.26 22: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아시아 노벨상을 표방하는 '당(唐) 상(賞)'이 오는 9월 첫 시상을 한다.

당 상 재단은 지속 가능한 개발, 생물약제학, 중국학, 법규 등 4개 분야에서 중요 연구 성과를 낸 학자 등에게 이 상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대만 언론이 26일 전했다.
수상자는 대만중앙연구원이 구성한 특별위원회이 선정해 오는 6월 발표한다.

이 상은 대만 루엔텍스 그룹의 새뮤얼 인 회장이 30억 대만달러(약 1060억원)의 사재를 출연해 제정했다.

재단 이름은 중국 당나라에서 따왔으며 기존 노벨상에 포함되지 않는 분야를 중심으로 격년으로 수상한다.
분야별 상금은 5000만 대만달러(약 17억7000만원)로 노벨상보다 많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