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각장애 엄마도 아기 울면 '느낀다'…국내 기술개발 성공

최종수정 2014.01.22 06:00 기사입력 2014.01.2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청각장애를 가진 부모가 아기의 울음소리를 원격으로 감지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22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중견기업 모뉴엘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기관과 민간업체들로 구성된 공동연구개발팀은 '스마트 디바이스 기반 센서 가상 머신(SVM)' 기술을 응용한 아기돌봄 제품 '배블(Babble)'을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4)에 출품해 호평받았다.
USN산업융합원천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된 이 제품은 음성인식과 SVM 기술 이 적용됐으며, 아기 울음소리를 인식해 부모가 착용한 진동형 웨어러블 스마트워치 제품에 전달해 준다. 아기울음소리를 느끼지 못하는 청각장애인 부모뿐만 아니라 아기와 떨어져 생활하는 맞벌이 부모의 육아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CES에서도 '최고상(Best Of CES 2014)', '혁신상(CES 2014 Innovation Award), 유력 일간지 USA투데이 선정 제품상(USA Today Reviewd.com Editor’s Choice) 등을 수상하며 창의적 아이디어로 많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ETRI에서 개발한 SVM은 스마트 디바이스와 주변 사물·센서 간 연동을 통해 다양한 센서앱 응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외부 사물과 센서의 기능을 최소화해 디바이스의 경량화·저가격화가 가능하고, 다양한 개방형 API를 공급해 스마트 디바이스 기반센서 앱 개발을 보다 손쉽게 할 수 있다.
연구팀은 앞으로 아기돌봄 서비스뿐만 아니라 스마트 카·스마트 헬스케어·안전안심기기·군수물자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삼 미래부 인터넷신산업팀장은 "사물인터넷은 스마트 라이프를 통한 삶의 질 향상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 디바이스 기반 SVM 기술은 사물인터넷 확산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