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해킹메일 다량 유포..."잘못열면 좀비PC"

최종수정 2014.01.15 07:09 기사입력 2014.01.14 17:43

댓글쓰기

北 외교·안보 주요인사 해킹메일 다량 유포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정부기관 인사들을 타깃으로 한 북한발 해킹 시도가 개인PC 안전도 위협할 수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14일 이스트소프트 등 보안업계에 따르면 일반인들에게도 설문조사로 위장한 악성코드가 배포될 수 있다며 보안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공격은 정부부처 등 주요기관에 대한 우회침투 경로 개척을 목적으로 한 만큼 개인PC가 좀비PC로 악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메일뿐만 아니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각종 파일을 주고받을 수 있는 수단이 늘어나면서 악성코드 배포 경로도 다양해지고 있다. 최근에는 해커들이 악성코드를 만들어 다양한 방법으로 개인 PC를 감염시키고 이를 통해 내부 전산망에 들어가는 방법을 쓰고 있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호기심 때문에 감염된 악성코드가 대규모 보안 사고를 가져올 수도 있다"며 "인터넷에서 아무 파일이나 다운로드하지 말고, 이메일에 첨부된 문서는 실행 전 출처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악성코드에 취약할 수 있으므로 보안 업데이트 주기적으로 진행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날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북한 해킹조직은 외교·통일·국방관련 기관의 주요 인사를 대상으로 업무관계자 또는 지인을 가장해 행사 ‘초청장’ 등의 제목으로 수신자의 업무와 관심사를 반영한 악성 이메일을 지속 유포해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