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원순표 '디테일 시정', 엄청 칭찬받더니 결국…

최종수정 2014.01.05 11:15 기사입력 2014.01.05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임산부·영유아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올해부터 8개 자치구로 확대 실시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시가 시행하고 있는 영유아 임산부 가정방문 건강관리 서비스가 높은 호응 속에 올해부터 8개 자치구로 확대 시행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시행하고 있는 영유아 임산부 가정방문 건강관리 서비스가 높은 호응 속에 올해부터 8개 자치구로 확대 시행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울시는 지난해 일부 자치구에서 시범 실시해 좋은 평가를 받았던 '임산부·영유아 가정방문 건강관리 서비스'를 올해 확대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강북·동작·강동구 등 3개 자치구에서 0~2세 이하의 영유아 및 임산부가 있는 가정을 간호사·사회복지사가 직접 방문해 건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난해 3개구에서 3297명이 서비스를 신청했고, 12월 말 현재 지속방문 547회, 보편방문 1,145회, 지역 내 사회복지서비스 연계 136건을 실시했다.

시는 이들 3개 구 보건소에 등록된 임산부들에게 개별적으로 전화를 걸어 동의를 받은 후 가정을 방문해 신생아 건강평가, 산후우울평가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다문화가정, 저소득층, 미혼모, 23세 미만의 어린 산모, 산전·후 우울증, 자살충동 등의 어려움을 겪는 가정은 '지속 방문 대상'으로 선정해 산모가 임신했을 때부터 아이가 만 2세가 될 때까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총 25번까지 방문해 도움을 줬다.
또 '보편방문'서비스를 통해 출생 후 4주 이내의 산모들에게 모유 수유, 아이 달래기, 수면 습관 등 아동 양육방법 교육을 가르치기도 했다.

이같은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와 호응도는 저소득층 뿐만 아니라 중산층 가정에서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한국지역사회복지학회,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2013 대한민국 지역사회복지대상'에서 지역성, 참신성, 효과성,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광역지방자치단체부문 대상을 받기도 하는 등 대내외적으로 칭찬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8개구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기로 하고, 이달 말 추가 지원 대상 자치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3개구 3297명이었던 수혜 대상자가 4배 규모인 약 12,000명으로 늘어난다.

시는 이를 위해 현재 13명(간호사 12명, 사회복지사 1명)인 운영 인력에 올해 24명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전문성 강화를 위해 서울의대, 서울대 간호대, 순천향대 간호학과, 강원대 간호학과, 울산의대, 동아의대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임산부?영유아 가정방문 건강관리사업 지원단’의 기술자문도 받고 있다.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아이 양육에 서툰 임산부에게 양육방법을 알려줘 임산부와 영유아, 가족 모두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한 사업"이라며 "사업의 효과와 가치를 꼼꼼히 따지고 현장에서 건강 관리하는 간호사들의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해 향후 시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