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야권 단일화, 누가 더 쉬운지 관심없다"

최종수정 2012.11.22 11:24 기사입력 2012.11.22 11:24

댓글쓰기

박근혜 "야권 단일화, 누가 더 쉬운지 관심없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22일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 "누가 더 쉬운 상대가 될 것인가 생각도 하지 않았고 관심도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에게 꼭 필요한 정책을 진정성 있게 만들어내고 실천할 수 있다는 믿음을 드리는 데 관심이 많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야권의 후보 단일화를 '이벤트'로 규정한 박 후보는 "단일화 과정이 대의보다는 누가 유리한지 권력게임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며 "(대선이) 단일화에 매몰돼 정책검증이나 인물검증이 실종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까지 했던 단일화가 전부 실패했고 국정 혼란을 줬다"며 "다시는 (단일화를) 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일화에 맞선 대응전략에 대해 "어떤 정치공학도 진심을 넘어설 순 없다"며 "특별한 대응전략은 없다"고 말했다. 또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해 민생을 안정시키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지, 그 변화를 누가 할 수 있는지 평가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응카드로 거론됐던 '호남총리론'이나 '비례대표 사퇴설'에 대해선 "대선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그 부분에 대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의 영입 여부에 대해선 "많이 도와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