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젠 선박도 '친환경 녹색시대'

최종수정 2012.10.30 11:00 기사입력 2012.10.30 11:00

댓글쓰기

제6회 서울국제해사포럼서 선박의 미래 논의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세계 기후·선박 전문가들이 서울에 모여 저탄소 녹색선박에 대해 논의한다.
국토해양부는 친환경 '녹색선박(green ship)'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한 '제6회 서울국제해사포럼'이 오는 31일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주성호 국토부 제2차관, 이회성 IPCC(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ge,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 부의장, Christian Breinholt 국제해사기구(IMO) 해사안전위원회 의장, Bryan Wood-Thomas 세계해운협회 부의장 등 국내외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국제해사기구의 저탄소 규제기준을 충족하고 에너지 효율성까지 겸비한 녹색선박 기술의 미래와 정책방향에 대해 국제기구, 정부, 산업계가 대응방안을 각각 발표한다.
주제발표는 ▲IMO 녹색선박 정책 ▲IMO 환경정책에 따른 해운산업계의 대응 ▲IMO 환경정책에 따른 조선 산업계의 대응 ▲한국·유럽·일본의 녹색선박 기술 개발 동향과 전망 ▲녹색선박 시험▲인증 표준화 방안 등으로 구성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현재 국제해사기구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선박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국제적인 규범을 이끌어 내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해운·조선업계의 능동적인 대응을 유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국제해사포럼은 2007년 이후 매년 개최돼 올해로 6회째를 맞고 있다. 그 동안 국제해사분야의 핵심이슈를 논의하는 대표적인 국제포럼이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