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양승호는 팀에 꼭 필요한 사람”

최종수정 2012.10.23 11:16 기사입력 2012.10.23 11:16

댓글쓰기

롯데 “양승호는 팀에 꼭 필요한 사람”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롯데가 사퇴의사를 밝힌 양승호 감독을 재신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롯데는 23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3-6으로 역전패했다. 시리즈 전적 2승 3패. 한국시리즈 진출은 또 한 번 물거품이 됐다. 경기 뒤 선수단과 미팅을 가진 양 감독은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선수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그동안 모두 수고했다. 꼭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여기까지인가 보다.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구단 고위 관계자는 23일 “양 감독이 선수단에 사의를 드러낸 건 맞다”면서도 “진의를 들어봐야겠지만 오늘 오후 구단 사무실에서 약속된 미팅에서 계속 사령탑을 맡아달라고 요청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선수단을 2년 연속 플레이오프로 이끈 분이다. 내부적으로 지도력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다”며 “무엇보다 선수들이 믿고 따른다. 팀에 꼭 필요한 지도자”라고 말했다.

지난해 롯데 지휘봉을 잡은 양 감독은 선수단의 정규시즌 2위를 견인했다. 4번 타자 이대호와 에이스 장원준의 이탈로 부진이 예상된 올 시즌도 팀을 4위로 이끌며 가을야구 행진을 이어나갔다. 롯데는 두산과의 준 플레이오프에서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3승 1패를 기록, 플레이오프에 안착했다. 그러나 SK와의 준 플레이오프에서 2승 3패로 밀리며 13년 만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또 한 번 미루게 됐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