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사회적기업 확대 위해 인센티브 도입해야"

최종수정 2012.04.30 10:00 기사입력 2012.04.30 10:00

댓글쓰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9일 열린 사회적기업포럼에서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 등을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9일 열린 사회적기업포럼에서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 등을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최태원 그룹 회장이 "유능한 사회적 기업가가 사회적 기업을 설립하거나 기존 사회적 기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9일부터 30일까지 SK그룹과 한국경영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2012 사회적 기업 포럼'에서 최 회장은 이 같이 밝히며,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 등을 제시했다.

'공생발전을 위한 협력적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을 열린 이 행사는 사회적 기업 전문가 35명이 참석한 가운데 29일 워커힐호텔에서 환영만찬 형식으로 진행된 토크 콘서트와 유관희 한국경영학회장, 니콜라스 아자르 프랑스 SOS그룹 부회장, 정무성 숭실대 교수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포럼 본행사로 진행됐다.

최 회장은 29일 토크 콘서트에 참석 "종전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하는 CSR(Coporate Social Responsibility) 활동은 책임(Responsibility)라는 단어에서 보듯 기업의 자발적 활동이라기보다 의무적인 성격이 강했다"며 ""사회적 문제 해결은 사회적 기업과 같이 제3섹터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능동적인 생태계가 조성돼야 지속적이고 효율성도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기업은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는 만큼 투자자를 적극 끌어들일 수 있는 다양한 유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예컨대 투자자에게 세제 혜택(Tax Credit) 등이 부여되면 해당 사회적 기업은 그동안 이루지 못했던 재무적 가치가 보전될 뿐 아니라 사회적 기업의 진정한 가치를 인식하는 투자자를 보다 많이 유치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듀린 샤나즈 아시아임팩트투자거래소(IIX) 창립자 겸 이사장, 이종수 사회연대은행 대표 등은 포럼을 통해 한국적 경영환경에서 사회적 기업이 확산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샤나즈 IIX 이사장은 "지속적으로 경제성장을 하고 있는 아시아에서는 아시아에 맞는 사회문제 해결의 플랫폼이 있어야 한다"며 "그 대안이 지난 2009년 개설된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면서도 이윤을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 주식거래소가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종수 대표도 "사회적 기업이 사회문제를 해결하면서도 20~30%씩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나 인프라를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30일 포럼 본 행사는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시돼 활발한 토론이 진행됐다. 전날 토크 콘서트에서 거론된 다양한 제안과 아이디어를 보다 구체화하는 자리.

이은애 씨즈 이사장은 “그동안 사회적 기업은 개별적으로 독자생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지만 앞으로는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이윤이 선순환되고 투자되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라준영 가톨릭대 교수는 “사회적 기업간 경쟁과 혁신을 유도해 진화·성장하는 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사회적 기업 정책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만우 SK그룹 홍보담당 전무는 "기업은 물론 학계, 시민단체, 해외 전문가 등이 모두 모여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논의하는 출발점"이라며 "이 같은 국제 포럼을 지속적으로 개최해 사회적 기업가 정신과 시장경제 체제에 기반한 한국형 사회적 기업을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9일 열린 사회적기업포럼에서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 등을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9일 열린 사회적기업포럼에서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 등을 강조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