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자철-손흥민, 나란히 분데스리가 잔류 확정

최종수정 2012.04.29 09:50 기사입력 2012.04.29 09:50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구자철(23)이 소속된 아우크스부르크와 손흥민(20)이 속한 함부르크가 나란히 독일 분데스리가 잔류에 성공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묀헨글라드바흐의 보루시아 파크에서 열린 2011~2012 독일 분데스리가 33라운드 묀헨글라드바흐와의 원정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승점 1점을 보탠 아우크스부르크는 7승14무12패(승점 35점)로 15위를 유지했다. 같은 시간 강등권에 놓인 16위 쾰른(승점 30점)이 프라이부르크에 1-4로 패하며 격차를 승점 5점으로 유지, 남은 1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1부 리그 잔류를 확정했다.

구자철은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2월 13일 뉘른베르크와 홈경기를 시작으로 13경기 연속 선발 출장과 함께 8경기 연속 풀타임 기록을 세우며 팀의 강등권 탈출에 기여했다.

한편 손흥민이 속한 함부르크 역시 같은 시간 열린 마인츠와의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8승12무13패(승점 36점)를 기록한 함부르크는 14위를 유지하며 1부 리그 잔류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기쁨을 함께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 sport@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