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도, “시책·업무추진비 예산 다 썼다”

최종수정 2010.09.09 18:33 기사입력 2010.09.09 15:42

댓글쓰기

2009년 2억3112만원 중 1000만원 남기고, 직원 줄 연가보상비는 2억2100여만원 남겨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충남도가 시책추진업무추진비 등 의전지원을 위한 예산은 거의 다 쓰면서 수당, 연가보상비, 무기계약근로자보수 등 직원에게 돌아갈 예산은 많이 남긴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충남도의회에서 열린 237회 정례회 행정자치위원회의 자치행정국 예산안 심의 때 유환준(연기1, 자유선진당) 의원은 “충남도가 2009년도 예산을 쓰면서 의전에 쓴 예산은 1000만원쯤 남겨 알뜰하게 쓴 데 비해 공무원들에게 돌아갈 수당과 무기계약근로자보수 등은 9000여만원을 남겼다. 어떤 이유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는가”라고 따졌다.
유 의원이 밝힌 ‘충남도 2009년 집행잔액 현황’엔 시책업무추진비가 2억3113만원의 예산 중 1031만원을 남겼다. 인력운영비로 들어간 무기계약근로자보수는 7억3047만원 중 9547만원이 남았다. 연가보상비 15억9047만원의 예산은 2억2135만원이 잔액 처리됐다.

유 의원은 “어디에 쓰는지 품목을 알 수 없는 기관장의 업무추진비는 거의 다 썼고 어느 누구에게 얼마가 나가야 한다고 정해져 있는 보수성격의 예산은 많이 남겼다. 예산을 세울 때 계산을 잘못한 것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박윤근 충남도 자치행정국장은 “호봉에 따라 봉급차액이 일부 나는데 기준호봉보다 밑에 있는 공무원들에게 예산이 적게 들어 남은 것으로 수당이나 연가보상비를 안줘서 불용액이 남은 건 아니다”고 답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