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월드컵]클로제 VS 비야, 득점왕은 누구에게

최종수정 2010.07.05 09:15 기사입력 2010.07.05 09:15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 막바지로 접어든 2010남아공월드컵. 접전에서 살아남은 4개 팀이 우승트로피에 도전한다.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결정적인 순간 골을 넣는 해결사가 있다. 득점왕은 이들 가운데서 가려질 가능성이 크다.

유력한 후보는 '무적함대' 스페인을 이끄는 다비드 비야(발렌시야)다. 4일(한국시각) 요하네스버그 엘리스파크 스타디움서 열린 파라과이와의 8강전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팀의 4강행을 이끌었다.
이번 대회 활약은 눈부시다. 팀의 6득점 가운데 5득점을 책임졌다. 자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4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득점 단독 선두. 사상 첫 스페인 출신 골든슈 등극을 눈앞에 뒀다.

골 감각은 탁월하다. 문전에서 강한 집중력을 보인다.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경기 전반 16분 수비수를 제치다 넘어졌지만 침착하게 오른발 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비야는 이미 2008유럽선수권대회에서 4골로 득점왕을 차지한 바 있다.

독일 미로슬라프 클로제(바이에르 뮌헨)도 유력한 골든슈 후보다. 3일 케이프타운 그린포인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8강전에서 후반 2골로 독일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4골로 득점 공동 2위. 월드컵 개인 통산 14득점으로 브라질 호나우두의 최다득점(15골) 기록에 1골 차로 다가섰다.

월드컵 첫 무대는 2002한·일월드컵이었다. 헤딩으로만 5골을 넣으며 이름을 알렸다. 2006독일월드컵에서는 5골로 득점왕이 됐다. 이번 대회서는 초반 불운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 했다. 세르비아와의 2차전 퇴장으로 다음 경기를 결장했다. 하지만 복귀 뒤 진면목을 그대로 발휘됐다. 토너먼트서 3골을 몰아치며 단숨에 득점 2위로 뛰어올랐다.
활발한 움직임에 킬러 본능을 소유했다. 원톱으로 나서도 후방까지 내려오는 등 공간을 만드는 데 주력한다. 이어지는 뒤 공간 침투는 매우 위협적이다. 요하임 뢰브 독일 감독은 "클로제는 탁월한 위치 선정과 골 능력을 동시에 지닌 선수"라며 "내 마음 속 넘버1 스트라이커"라고 말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AD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