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남發 정계개편?…또다시 흔들리는 바른미래당

최종수정 2019.01.30 20:34 기사입력 2019.01.30 20:34

댓글쓰기

박주선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합해야 한다”
이준석 “민주평화당과의 모든 공조 파기 주장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 호남 중진의원들이 민주평화당 인사들과 만나 양당의 통합을 추진하자고 의견을 모으면서 바른미래당이 또다시 흔들리는 모양새다.


박주선·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과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은 30일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만난 사람들은 (양당 통합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서 당 차원에서 얘기할 수 있도록 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한국당은 국정농단 적폐세력이고, 문재인 정권·더불어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신적폐가 판을 치고 있지 않느냐”며 “힘을 모아서 대안을 모색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 1차적 과정으로 원래 함께 했던 바른미래당하고 민주평화당이 먼저 합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만나 이같은 내용을 전했고 추후 당내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 출신인 이준석 최고위원은 즉각 반발했다. 이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번 돌출행동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며 “최고위원회에서 저는 이런 움직임에 대해 선거제도 관련 공조를 포함, 민주평화당과의 모든 사안에 있어서의 공조를 파기할 것을 주장하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