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위안부 합의 ‘10억엔’ 더러운 돈…화해치유재단 해산돼야”

최종수정 2018.08.15 11:31 기사입력 2018.08.15 11: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박근혜 정부가 일본으로부터 받은 더러운 돈 10억엔이 화해치유재단 사무실 운영비와 직원 인건비로 충당되고 있다는 사실이 새삼 뉴스가 됐다”며 “진작 해산됐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혹여 그것이 국가라 해도 인권은 다른 누구에 의해서 대리되거나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남은 시간이 많지 않은 할머님들이 일본으로부터 진심어린 사죄를 받고 눈을 감으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문재인 대통령이 이 자리에 직접 참석해 한일 양국 간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박근혜 정부가 벌인 굴욕적인 ‘2015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사실상 합의 무효를 선언하고 이행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스물일곱 분밖에 남지 않은 생존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이 겪어야했던 비극은 사회적 소수자인 여성들에게 전범국인 일본정부가 자행한 성폭력”이라며 “전시 성폭력이라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인류 보편의 인권 문제”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