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회찬 “자유한국당, 김상조에 오물 투척하고 싶어해”

최종수정 2017.06.08 09:16 기사입력 2017.06.07 08:23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에 “한국당에게 재벌은 오랜 고객이자 주요 고객”이라면서 “여러 가지 오물을 투척하고 싶은 그런 생각”일 것이라며 비판했다.

6일 노 원내대표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면서 김 후보자에 대해 국회가 인준하지 않더라도 정부는 임명을 강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로위에 뭐가 있다고 해서 기차가 멈추지 않는다. 이 경우엔 그냥 가야 하는 것이고, 한국당도 이번엔 임명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김상조 후보자의 의혹들을 낱낱히 세부적으로 들여다 봤다”면서 “사실 공정위장 후보자로 청문회 올라서는 사람중 꽤 상위급이 아닌가 싶다. 소문은 무성했지만, 별로 문제점이 드러나지 않아 적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김 후보자 때리기 뒤에는 재벌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여당의 의견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과 재벌은 오랫동안 ‘협치’를 했고 이는 ‘정경유착’”이라고 불린다면서 “(이에 대해) 가장 잘못된 사건으로 박근혜 국정농단이 뭡니까? 자유한국당이라는 정치권력과 그리고 전경련이라는 재벌 당시는 물론 새누리당이었습니다마는 그의 잘못된 만남 부적절한 관계를 지속하다가 생긴 사고 아니에요”라고 일갈했다.

한편 이날 노 원내대표는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당대표 가능성에 대해 “한국당의 철학과 정신, 가치관, 윤리 이 모든 것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인물인 것은 분명하다. 한국당이 원래 그런 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이같은 의견에 반론이 있다면 홍 전 지사를 당 대표로 만들지 않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