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1970' 이연두, 김래원과의 베드신 소감 "대역 안쓰고 열심히 했다"

최종수정 2015.02.06 07:30 기사입력 2015.02.06 07:30

댓글쓰기

'강남1970' 이연두, 김래원과의 베드신 소감 "대역 안쓰고 열심히 했다"


'강남1970' 이연두, 김래원과의 베드신 소감에 "대역은 없었다, 열심히 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강남 1970' (유하 감독)에서 파격적인 베드신 연기까지 선보이며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 배우 이연두가 김래원과의 베드신을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4일 이연두는 한 매체를 통해 상대역 김래원과 전라의 베드신을 소화한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주소영 캐릭터를 소화한 이연두는 '강남 1970'의 시나리오를 읽고 직접 오디션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쪽 일을 오래 해 왔고 연기에 대해 욕심이 생기고 나이도 들어서 그런지 거부감은 생기지 않았다"며 "주소영이라는 착한 여자, 안타깝고 불쌍한 여자에게 몰입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연두는 "저를 두고'대역'이라는 연관 검색어가 뜨는 걸 보고 놀랐다"며 "대역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무래도 이전의 이미지가 있다 보니 설마 직접 했을까 하는 생각을 하시나보다"며 "서운하지는 않다. 다만 열심히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연두는 "다른 수식어가 아닌 배우 이연두로 불리고 싶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연기를 통해 관객, 시청자들을 만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강남 1970'은 강남 개발이 본격화된 1970년대 강남을 배경으로 겁 없이 세상에 뛰어든 두 남자의 의리와 배신을 보여주는 느와르 액션으로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1일 개봉해 누적 관객 186만 명을 모으며 흥행 중이다.

'강남 1970'에서 백용기 역 김래원의 연인 주소정 역을 맡은 이연두는 섹시한 이미지의 강렬한 여성 캐릭터를 소화하며 시선을 붙들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