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百, 국산 품종 농산물 육성 나선다…마늘·옥수수 등 판매 확대

최종수정 2021.06.21 09:43 기사입력 2021.06.21 09:43

댓글쓰기

현대백화점이 농촌진흥청과 업무 제휴(MOU)를 맺고 ‘H-시드뱅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현대백화점이 농촌진흥청과 업무 제휴(MOU)를 맺고 ‘H-시드뱅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현대백화점은 농촌진흥청과 업무 제휴(MOU)를 맺고 마늘·옥수수·고구마 등 국산 품종 농산물 판매를 확대하는 ‘H-시드뱅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농촌진흥청 산하 9개도 농업기술원에서 개발·개량한 국산 품종 농산물 가운데 경쟁력 있는 우수한 상품을 발굴해, 상품 개발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국내 백화점 중에서 농촌진흥청과 협업해 국산 품종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국산 품종 농산물을 조기에 도입한 농가와 계약 재배를 통해 생산된 물량을 전량 매입하고,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점포 식품관과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을 통해 판매한다. 고객들에게 상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패키지·마케팅 등 상품화에 대한 컨설팅도 지원한다.


오는 22일부터 전남 해남의 단영 마늘을 시작으로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이 육성한 애플멜론, 옥수수 품종인 황금맛찰·대학단, 고구마 품종 소담미 등 국산 품종 농산품 20여 종을 연내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국산 종자 개발과 상품화 과정에도 참여한다. 현대백화점 바이어가 농촌진흥청 국산 종자 개발에 유통 전문 자문위원으로 참여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맛·크기·색상·식감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국산 품종의 경우 외래 품종과 달리 우리나라의 환경에 맞게 개발돼 생산성이 높은 것은 물론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맛과 식감도 갖추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도입이 활성화되면 농가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고, 장기적으로는 해외로 로열티를 지급하는 외국 품종을 대체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