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세계 이베이 인수, "문제는 너무 비싼 매각가"

최종수정 2021.06.18 16:20 기사입력 2021.06.18 11:05

댓글쓰기

이베이코리아 유일한 인수 후보에도 공식 발표 못해
"좀 더 유리하게" 신중론 거세 … 내주 주식매매계약서 사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신세계 이마트 가 단일 후보로 남았지만 공식 발표는 계속 미뤄지고 있다. 이베이 본사와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발표가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신세계 내부서도 인수가격을 둘러싼 이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째 "논의 중, 확정은 아냐"

18일 이마트 측은 "이베이 본사로부터 통보받은 내용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베이 본사 이사회 종료 후 사흘째 여전히 같은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증권거래소 조회공시 요구에도 이마트 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자로 사실상 확정됐다는 풍문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이베이 본사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전폭적인 지지와 강희석 이마트 대표의 적극적인 추진력 아래 "비싸다"는 내부 의견에도 불구하고 강행됐다. 롯데 역시 신동빈 회장이 인수 의지를 드러냈지만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관점에서 투자 상한선을 정해 놓고 입찰에 응했다가 철회한 것과 대비된다.


롯데 빠지자, 신중론에 힘 실려

하지만 입찰의 유일한 경쟁자인 롯데쇼핑 측이 돌연 인수 철회를 선언하자, 신세계로서도 최종 인수를 확정짓기 전에 거래를 좀 더 유리한 조건으로 매듭지어야 한다는 신중론에 힘이 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를 약 3조5000억원에 인수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 측은 지분 100% 인수를 기준으로 약 2조원대 후반으로 입찰가를 써 낸 것으로 관측된다.

롯데와 신세계가 각각 제시한 매각가가 1조원 가까이 차이가 나며 신세계 내부의 신중론이 힘을 얻었다. 여기에 더해 네이버와 컨소시엄은 이뤘지만 투자 규모와 방식 역시 최종 확정짓지 못하며 내부서도 혼선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업계 한 고위 관계자는 "이베이가 입찰 과정에서 신세계와 롯데 양사 모두에 더 높은 가격을 요구했고, 롯데는 추가적인 자금 부담은 무리라고 판단해 경쟁을 포기한 반면 신세계는 과감한 베팅으로 승부수를 던졌을 것"이라며 "롯데의 입찰 포기로 신세계로서는 '우리만 너무 비싸게 사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왔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 이베이 인수, "문제는 너무 비싼 매각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낙관론 VS 현실론

당초 이베이코리아의 몸값이 3조원에서 5조원 규모로까지 확대되는 동안에도 " 이마트 , SSG닷컴과의 시너지를 통해 2~3배 이상 성장이 가능하다"는 낙관론과 "1+1은 2가 안될 수도 있다"는 현실론이 맞서며 찬반이 엇갈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이베이-신세계의 주식매매계약서(SPA) 사인은 이르면 다음 주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IB업계 관계자는 "통상 단독협상자로 통보를 받은 뒤엔 수일~일주일 내에 SPA를 체결한다"며 "중도 포기하면 적지 않은 패널티 등을 물어야 하는 만큼 신세계도 조만간 최종 입장을 결론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