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운대·송정 등 해수욕장 6월 부분개장…사전예약제 등 논의

최종수정 2021.05.19 11:00 기사입력 2021.05.19 11:00

댓글쓰기

20일 해수부-관계기관 여름철 해수욕장 방역대책 논의

어린이날인 지난 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해운대 모래전시회를 찾은 관람객들과 초여름 날씨에 바다를 찾은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어린이날을 맞아 샌드, 쥬라기월드' 주제로 이날 시작된 모래 전시회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어린이날인 지난 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해운대 모래전시회를 찾은 관람객들과 초여름 날씨에 바다를 찾은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어린이날을 맞아 샌드, 쥬라기월드' 주제로 이날 시작된 모래 전시회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다음달 1일 부산 해운대, 송정 해수욕장이 부분 개장을 추진하는 가운데 정부와 관계기관이 방역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해 처음 시행한 사전예약제 등의 실무 방안을 논의한다.


해양수산부는 관계기관과 20일 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대책 등을 논의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해수욕장 내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 등을 잘 지켜 코로나19 전파사례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사전예약제 등 다각적인 방역정책 효과가 컸다고 해수부는 판단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많은 피서객들이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사회 변이 바이러스 전파 등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기도 하다. 이에 해수부는 이번 회의에서 방문이력 관리, 발열확인 등 실무 방안의 적용 가능성, 보완점 등을 지자체, 경찰청, 해경청, 소방청 등과 협의할 계획이다.


특히 해수욕장 혼잡정보 제공 및 사전예약제 등은 이용객 분산에 효과가 있다고 확인된 만큼, 더 효과적인 제도 운영 방안을 찾아보기로 했다. 이용객 명부작성, 발열확인 시스템을 보완할 필요가 있는 만큼 심도 깊게 논의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회의를 통해 이달 말까지 여름철 해수욕장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방역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21일 해운대 해수욕장 방역준비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7월 전국 해수욕장 개장에 대비한다.

김창균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지난해 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올 여름 국민들이 더 쉽고 편하게 방역에 참여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안전하게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