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소원 "작년 지출 처음으로 1억 넘어…진화 보험은 안 들었다" (아내의 맛)

최종수정 2021.01.27 06:12 기사입력 2021.01.27 06:12

댓글쓰기

사진=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아내의 맛'에서 짠순이로 유명한 함소원은 작년 지출이 처음으로 1억을 넘겼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지난해 소비를 너무 많이 했다며 후회했다.

방송에서 함소원은 계산기를 두드리며 연간 지출을 계산했다. 카드값, 이모님 월급 300만원, 진화 용돈 120만원, 공과금, 부모님 용돈, 자동차 리스, 각종 보험료 등을 계산하던 그는 지난해 지출 총액 1억1,640만원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남편 진화의 늘어나는 씀씀이에 분노했다. 함소원은 "원래 월 100만원을 쓰기로 했는데 어느 순간 슬쩍슬쩍 올라오더니 지금 120만원이 넘었다"고 했다.


함소원은 "작년 소비가 1억 원이 넘었다. 처음이었다. 시어머니와 9개월 동안 같이 지내면서 식비가 너무 많이 들었다. 먹는 건 먹어야 해서 아낄 수 없는 돈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터 이모 월급과 혜정이랑 제 보험이 고정으로 많이 나간다. 저는 5개, 딸 혜정이는 3개다"라고 전했다.


남편 진화의 보험은 없냐는 출연진의 질문에 함소원은 "진화는 보험 안 들었다. 아직 건강하니까"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출연진들의 거센 비난에 직면하자 함소원은 "진화는 어린이 보험을 계획 중이다. 아직 들 수 있더라. 남편은 30세 이하라 아직 3년 남았다. 그거 하나 들면 되겠다"라고 변명해 폭소를 안겼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