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2020년 서울우수한옥' 인증…계동 청원산방 등 12곳

최종수정 2020.11.29 11:15 기사입력 2020.11.29 11:15

댓글쓰기

서울시, '2020년 서울우수한옥' 인증…계동 청원산방 등 12곳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시가 '2020년 서울우수한옥' 12곳을 인증했다. 계동 청원산방, 평창동 평산재, 경운동 시은재, 가회동한옥1·2, 은평한옥마을 담서재, 은평한옥마을 삼락재, 통의동 태주헌, 계동 은존당, 체부동한옥1·2, 옥인동 난호재가 주인공이다.


서울시는 제5회 서울우수한옥 인증 심사를 완료하고 12개소를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는 서울한옥 고유의 가치를 계승·발전시켜 우수한 한옥 건축 환경을 조성하고 한옥의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2016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다.

한옥 전문가로 별도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류심사, 현장심사, 최종심사를 통해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은 종로구 10개소, 은평한옥마을 2개소다. 일상생활공간으로서 전통의 모습을 간직하면서 변화·발전한 한옥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됐다.


서울시, '2020년 서울우수한옥' 인증…계동 청원산방 등 12곳


고주환 심사위원장(문화재수리기술자협회 회장)은 심사평으로 "서울우수한옥은 외부 가구구조(架構構造)와 창호 등에서 전통한옥의 디테일이 있으며 적정한 마당을 조성해 활용하는 지혜를 가졌다"며 "우수한옥 인증과정을 통해 전통한옥의 보급확대와 품질확보 및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동 청원산방은 '도시 한옥 안에서 전형적인 북촌한옥의 모습과 다양한 문살, 마당공간의 전통한옥 모습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고 평창동 평산재는 '1950년대 서울한옥의 좋은 사례로 외부형태는 물론 후정이 특히 돋보인다'는 평을 들었다. 경운동 시은재는 '궁궐주변 전형적인 사대부가의 잘 보존된 조선한옥의 역사성을 가졌다'는 평을, 통의동 태주헌은 '좁은 대지 여건을 극복하고 공간의 유기적 연결성과 부재의 규격 등 한옥의 정서를 담았다'는 평을, 은평한옥마을 담서재는 '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한옥다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는 평을 받었다.

서울시는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에 대해 인증서 및 인증표식을 수여하고, 매년 1회 한옥 전문가 정기점검을 실시해 필요한 경우 시에서 직접 소규모 수선 조치를 해주고 있다(1년 최대 350만원 범위 내). 또 사진집 제작 등을 통해 우수한 한옥 건축사례를 알리고, 설계 및 건축 공정에 참여한 우수한옥 참여한옥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한옥 및 참여한옥인에 대해 홍보할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우수한옥 인증을 통해 한옥 건축의 좋은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널리 알려져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코로나 시대에 힐링공간으로서의 강점을 가진 한옥이 K-주거로서 세계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