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업계, 잇따른 수주 낭보…정부 지원 증액에 한 숨 덜어

최종수정 2020.05.31 17:01 기사입력 2020.05.31 17:01

댓글쓰기

조선업계, 잇따른 수주 낭보…정부 지원 증액에 한 숨 덜어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당분간 수주 절벽 위기감이 커졌던 한국 조선업계에 수주 낭보가 잇따라 전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8일 중형 LPG운반선 3척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부터 전 세계에 발주된 중형 LPG선 10척을 모두 수주하게 됐다.

싱가포르 소재 선사인 EPS(Eastern Pacific Shipping)으로부터 4만 입방미터(㎥)급 중형 LPG운반선 3척, 약 1950억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계약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들에는 LPG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되어 스크러버(Scrubber) 장착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sons)에 따르면 전 세계 LPG해상 수송량은 2019년 1억400t을 기록했고, 2021년에는 1억1000t으로 약 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유럽 선주사로부터 1500억원 규모의 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수주한 선박은 길이 274m, 너비 48m, 높이 23.2m인 15만8000t급 원유운반선이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2년 1월부터 선주사에 순차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 계약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974년 국내 최초로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건조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1600척이 넘는 탱커(원유운반선과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등)를 건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 부문 수주목표를 작년 수주실적(130억달러)보다 21% 많은 157억달러로 잡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중국의 연이은 LNG 운반선 수주 소식에 국내 조선업계는 침체된 분위기가 팽배했으나, 최근 잇따라 수주 낭보가 전해지면서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특히 한국수출입은행이 조선업계에 5조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지원을 약속해 조선업계는 한 시름 덜게 됐다는 반응이다. 방문규 수출입은행 행장은 지난 27일 울산을 방문해 조선사에 대한 자금 공급 계획을 당초 3조8000억원에서 5조2000억원으로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업계는 이번 지원으로 수주 절벽 위기에서 벗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