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교민, 발열 등 증상있으면 귀국 못한다(상보)

최종수정 2020.01.29 17:02 기사입력 2020.01.29 17:02

댓글쓰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책 관련 의약 단체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책 관련 의약 단체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으로 정부가 중국 우한에 머물던 우리 교민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중인 가운데 증상이 없는 자에 한해 데려오기로 했다. 당초 증상여부가 관계없이 귀국시키려고 했는데, 중국 정부가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출국을 금지하는 원칙을 고수하면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이끌고 있는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29일 3차회의 후 브리핑에서 "중국 당국과의 협의과정에서 현지의 검역에 관한 법령과 검역절차를 존중하고 이 부분을 이해해서 우선 무증상자에 대해서만 이송을 하도록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의약단체장과 만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유증상자도 (기내에서) 따로 격리해 태울 예정"이라고 말했었다. 수습본부 내에서 반나절 만에 말이 바뀐 셈이다.


중국 보건당국이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출국을 금지하겠다는 건 이미 우리 정부도 인지하고 있던 내용이다. 우한총영사관에서도 미리 현지 교민을 상대로 귀국에 쓸 전세기 수요조사를 할 때 이 같은 점을 공지했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