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동주 "스탠드업 코미디란 원래 이런 것…웃어 넘겨주길"

최종수정 2020.01.29 16:21 기사입력 2020.01.29 16:21

댓글쓰기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스탠드업'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서동주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제가 독감이 엄청 심해서 목소리가 안 나오는 상황에 링거까지 맞고 한 거라 엄청나게 걱정했다"며 "다행히 피디님들과 작가님들이 편집을 잘해주셔서 재미있게 나온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저는 '재밌어 보이는 일은 다 도전해보자!' 이런 주의라 재밌을 것 같아 도전했다"며 "대본 쓰는 일부터 연습과 리허설까지 엄청난 준비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또 "남들 앞에서 뻔뻔하게 준비한 내용을 잘 전달할 수 있는 배짱도 필요하다"며 "박나래 님을 비롯한 출연진들 모두 정말 존경스러운 하루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스탠드업이란게 원래 헛소리도 많이 하고 과장되게 이야기하고 그런 코미디다"며 "심각하게 생각 말고 웃어 넘겨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해시태그를 사용해 "개그는 개그일 뿐. 다큐로 만들지 말자"고 덧붙였다.


앞서 서동주는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에 출연해 이혼에 대한 소신을 밝혀 화제가 됐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